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문화·스포츠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백제가요 ‘망부석’ 위치 찾았다?…정읍 두승산 부근
이도형 정읍시의원, ‘동여비고’와 ‘지나조선고지도’ 두 지도에서 확인
김재영 정읍역사문화연구소 이사장, “동여비고 지도는 신뢰하기 어려워”
김동훈 기자 / 입력 : 2021년 03월 22일(월) 07:24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 주간해피데이

행상을 떠난 남편을 기다리다 돌이 되었다는 현존하는 유일한 백제가요 '정읍사(井邑詞·악학궤범 5)'의 주인공인 '망부석'의 위치가 정확히 표시돼 있는 고지도가 발견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정읍시의회 이도형 의원은 정읍지역 향토사학자 곽형주씨와 함께 400년 전 제작된 동여비고지나조선고지도’ 2종의 조선시대 고지도에서, 정읍사 여인의 모델인 망부석의 위치를 고부면 두승산 부근인 것으로 모두 확인했다고 37일 밝혔다.

그간 정읍에서는 망부석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역사적 고증이 없어 정확한 위치를 알지 못했다. ‘고려사 악지(高麗史 樂志)’동국여지승람(東國輿地勝覽)’ 등에 망부석의 위치를 현북십리(縣北十里)’라고 표기하고 있어 당시의 정읍현을 중심으로 북서에서 북동 방향으로 대략 4킬로미터 지점으로만 알려져 있었다. 이에 정읍지역 향토사학계에서는 정읍사 망부석의 위치에 대해, 구전 전설을 바탕으로 망제동, 북면 승부리, 괴바라기 등에 있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었다.

이도형 의원은 두 가지 고지도를 향토사학자인 곽형주 씨와 함께 공개했다. 망부석의 위치를 정확이 표시하고 있는 고지도는 보물 제1596동여비고(東輿備攷)’지나조선고지도(支那朝鮮古地圖)’로 두 지도의 제작 연도는 각각 1682년과 1623년이다.

동여비고는 함경도에서 제주도까지의 전국 도별도 및 군현도 등 32종의 지도를 수록한 지도책으로 지난 2008년 보물로 지정됐다. 동여비고보다 60년 앞서 제작된 지나조선고지도(국립중앙도서관 소장)1248장으로 구성됐으며, 중국과 조선의 역사적 사실을 지도로 숙종 8년에 제작한 역사지도책이다.

조선 중기시대의 두 지도에는 망부석의 위치가 모두 고부 두승산 부근인 것으로 정확하게 표기돼 있다. 이 의원은 향토사학자인 곽형주 씨와 고지도 검색을 통해, 망부석의 위치가 지역별 군현지도에는 좀더 자세한 내용이 있을 것으로 보고, 지난 2월부터 1개월 동안 조사했다. 이도형 의원은 이번 망부석이 구체적으로 표시된 고지도 발견에 동기부여를 해준 곽형주 향토사학자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향토사학계와 지역사회에서 정읍사 망부석 위치 연구에 더 많은 관심과 연구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김재영 정읍역사문화연구소 이사장은 두승산에 망부석이 있을 수 없다. 삼국사기에 정촌은 대산군(지금 정읍·태인·칠보)과 고부군으로 행정구역이 명백하게 나눠져 있으며, 지금이야 정읍의 역사지만 당시 정읍역사가 고부역사가 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즉 망부석이 있었다는 두승산은 분명 정읍땅이 아닌 고부지역이며, 지명표시 하나를 가지고 망부석이 그곳에 있었다고 주장하기엔 그 근거가 부족하다는 것이다.

김 이사장은 동여비고는 동국여지승람이 편찬된 200년 뒤에 정경흠이라는 사람이 동국여지승람을 참고·비교해서 만든 사찬(개인제작) 지도로, 망부석을 두승산 아래쪽에 표기한 것은 제작자인 정경흠이 망제봉에 있는 석불을 잘못 인식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동여비고에 유독 전국 각지의 사찰명이 많이 보이는 것도 이러한 추정을 뒷받침하는 것이며, 두승산에 있는 망월사와 관련된 어떤 설화로 추정된다고도 했다.

김 이사장은 신증동국여지승람 고부편 열녀조에 금이라는 여인이 남편에게 쫓겨났으나 개가하지 않고 있다가, 남편이 죽자 비가 오나 눈이 오나 상복을 벗지 않았다는 내용이 있다, “이러한 설화나 이야기는 현존하는 유일의 백제가요 정읍사와의 내용과는 확연히 다르다고 것이다. 또한 지금까지 동여비고보다 200년 앞선 관찬기록인 동국여지승람의 재현북십리라는 기록을 뛰어넘을 수 있는 사료는 없다고 단정하며, “백제가요 정읍사 여인과 관련된 이야기는 고부가 아닌 정읍이라는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김동훈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자른 사람과 잘린 사람
[신년사] ‘공정’과 ‘실질’이 회..
고창군청의 동우팜 유치와 주민들의..
심덕섭은 유기상을 앞서고, 유기상..
악취·폐수 검토 없이 공장설립승인..
고창일반산업단지 기업유치 관련 비..
고창군 어민 2천여명, 동우팜 입주..
[인터뷰] 심덕섭 고창군수 입후보예..
고창군-동우팜 고창산단 입주계약의..
“닭도축공장 동우팜과의 입주계약..
최신뉴스
[코로나] 정읍 4월17일 67번째 확..  
닭공장 반대는 소수? 아니올시다!~..  
[기고] 주민을 협박하는 동우팜투..  
고창군, ‘람사르 습지도시’ 도전..  
여론조사도 기본도 모르고 결과에 ..  
본지, 동학기념일 관련 문체부 행..  
정읍·고창 선출직 재산공개…대체..  
특수공법 브로커는 얼마를 받을까?  
㈜고창황토배기유통 정기주주총회 ..  
고창산단 비대위의 단지계획변경에..  
[코로나] 4월15일 고창에서 40일만..  
[코로나] 정읍 4월9일~14일 52번~6..  
[기고] 아이들은 사랑받기 위해 태..  
암 환자 많은 고창군 외토·외일마..  
고창군청의 위선적 주민대응, 굳이..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