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회원가입기사제보구독신청기사쓰기
전체기사
커뮤니티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기사제보
구독신청
광고안내
저작권문의
불편신고
제휴안내
기관,단체보도자료
 
뉴스 > 시로 보는 세상 +크기 | -작게 | 이메일 | 프린트
문에 대한 단상(斷想)
박종은(전 고창교육장) 기자 / 입력 : 2014년 03월 07일(금) 16:57
공유 : 트위터페이스북미투데이요즘에
1.
깊은 어둠으로 내몰릴 적에
오동나무에 부엉이는 음험하게 울었지
늑대가족은 거침없이 달빛 찢어내며
마치봉 기슭을 게릴라처럼 점령해오고
장태 같은 파란불을 켠 호랑이가
금방 튀어나올 것 같은
그런 밤, 얼굴을 감싸며 문을 차고 들어가서야
공포를 벗을 수 있었어

그 후 캄캄한 어둠의 바위에는
쌍불 켠 호랑이가 쭈그리고 앉았었지  

2.
닫아야 하는 걸로만 알았어
그래야 맘 편히 몸을 뉠 수 있었으니까
해가 서쪽으로 훨씬 기울어서야 깨달았지
닫는 것보다는 엶이 유익하다는 것을
열어야 바깥이 보이고
열어야 소통할 수 있고
열어야 꾀할 수 있으니 

닫기를 좋아하던 나의 세상은
그러니까 깜깜 먹통이었지

3.
그 여자네 집 띠살문 돌쩌귀는
금슬 좋은 안사람과 바깥사람 같았어  
수십 년을 열었다 닫았다 해도
‘삐걱’하는 소리, 소리 없는 저들 좀 봐
틈이 없으니 시린 외풍은 차단되고
은밀한 내부도 드러내지 않으며
여닫을 때마다 쇠살 비벼 하나 되어 닳데

그 집 문설주의 암짝과 문짝의 수짝 같은
그런 문달아 여닫고 싶었지

박종은(전 고창교육장) 기자  
- Copyrights ⓒ주간해피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전 페이지로
실시간 많이본 뉴스  
수의계약, 해도 너무 한다
고창군장애인체육회 논란은 무엇인..
고창군 재난기본소득 지원금 지급 ..
고창군 수의계약 공사부문…상위 10..
수의계약…실력인가, 혈연·지연·..
고창일반산업단지 복합문화체육센터..
민주당 윤준병 당선인, ‘공직선거..
[특별기고] 목표가 확고하다면, 끝..
“본청에서 준 것은 단 한 건밖에 ..
[특별기고] 금붕어 두 마리, 코로나..
최신뉴스
거리로 나온 정읍 택시기사들…“..  
[살며 생각하며] 칠산바다 뱃노래  
[기고] 부창대교와 전북 정치권  
[기고] 고창에서 배우라  
동우팜투테이블은 고창에 어떤 기..  
더불어민주당 당론을 스스로 깨트..  
전북서남레미콘조합, “가압류 해..  
고창군청 인근 주차타워 본격 추진..  
고창 복합문화도서관 건립 본격화..  
고창 고수면 미래산업, ‘골재 선..  
고창읍사무소 신축, 3년 전과 같이..  
고창군귀농귀촌협의회, 김한성·유..  
“공무원조직 기반을 뒤흔들어 바..  
정읍시의회, 후반기 조상중 의장 ..  
고창 상하농원에 개장한 ‘파머스..  
편집규약 윤리강령 윤리강령 실천요강 광고문의 제휴문의 개인정보취급방침 찾아오시는 길 청소년보호정책 구독신청 기사제보
상호: 주간해피데이 / 사업자등록번호: 404-81-36465/ 주소: 전북 고창군 고창읍 월곡로 38번지 상원빌딩 3층 / 발행인.편집인: 박성학
mail: hdg0052@naver.com / Tel: 063- 561-0051~2 / Fax : 063-561-5563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전북 다01244 | 등록연월일: 2008. 5. 24
본지는 신문 윤리강령 및 그 실천요강을 준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성학